|주재원/취업비자|주재원비자(L-1) 주재원비자(L-1)

주재원비자(L-1)

L-1비자는 일반적으로 미국에 하나 이상의 지사, 자회사, 계열사를 가진 우리나라의 대기업에서 직원을 미국으로 파견하는 방법으로 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. L-1비자 신청자는 반드시 한국 본사 또는 계열사에서 1년 이상의 경력이 필요합니다. 주기적으로 주재원을 파견하는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의 경우에는, 사전에 이민국으로부터 Blanket L-1 청원서를 승인 받아 별도의 이민국 승인 절차 없이 주한미대사관으로부터 인터뷰를 한 후에 간편하게 비자 발급이 가능합니다. 일반 기업의 경우에는 먼저 미국 이민국에 청원서를 접수하여 승인되면 미대사관을 통해 신청자가 비자를 신청하게 됩니다.

  • 1

    임원(Executive) 또는 관리자(Manager) – L-1A (최대 7년까지 연장 가능)

    회사의 임원급 또는 관리자급이어야 하며, 임원의 경우는 회사의 중요한 결정사항에 대한 권한 및 정책을 수립하고 실행할 결정권자라는 증명이 필요하고, 관리자의 경우에는 직원들을 채용 및 관리, 감독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증명이 필요합니다.

  • 2

    전문인력 및 기술인력 - L-1B (최대 5년 연장 가능)

    미회사의 운영, 제품 연구 및 생산, 마케팅 등에 관한 특수 전문지식 (Special knowledge) 또는 기술을 갖춘 자여야 합니다. 해당 직원의 경력이나 기술이 다른 동료들이 쉽게 대체할 수 없음을 증명하고 미국에서 역시 대체 용역을 찾을 수 없음을 증명하여야 합니다.

L-1 주재원비자 요건

주재원 비자는 한국 본사에서 미국 지사, 자회사, 계열사 또는 공동 투자 회사로 감독/간부직 또는 특수기술직으로 직원을 파견 보낼 때 받는 비자입니다.
E비자와는 달리 이민국으로 직접 청원서를 제출해야 하며, 신청인은 직원개인이 아닌 법인이 직접 하게 됩니다. 주재원비자의 요건은 다음과 같습니다.

  • 1

    한국회사와 미국회사와의 관계가 본사 ↔ 지사, 모회사 ↔ 자회사, 계열사 또는 한국법인 ↔ 공동투자회사임을 증명해야 합니다.

  • 2

    한국본사 및 미국 지사/법인이 모두 활발히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어야 합니다

  • 3

    미국 지사/법인이 설립된지 1년 미만일 경우에는 “신규기업 (New Office)”으로 취급되어 다음과 같이 추가로 증명해야 할 요건이 있습니다

    미국 내 사무실이 임대가 되었다는 증명

    미국 내 사업이 1년 안에 고용될 감독/간부직 직원을 지원할 수 있는 재정적 능력을 키울 수 있다는 증명

  • 4

    파견될 직원이 지난 3년 중 적어도 1년 이상 지속적으로 한국 본사/계열사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어야 합니다.

  • 5

    파견될 직원이 감독/간부직 또는 특수지식소유자(Specialized Knowledge)로 한국 본사에서도 업무를 수행해 왔으며, 계속해서 미국에서도 수행할 것이라는 증명을 해야 합니다.

L-1 주재원비자 장점

  • 1

    L-1A의 경우 최대 7년까지 비자 연장이 가능하고 L-1B의 경우 최대 5년까지 비자 연장이 가능합니다.

  • 2

    향후 자격요건을 갖추어 취업이민으로 영주권 신청이 가능합니다. 특히 임원자격의 L-1A의 경우는 취업이민 1순위(EB-1C)로 영주권 신청이 가능합니다.

  • 3

    L-1비자는 이민의도를 인정해주는 비자로 미국에서 영주권 진행 시 별도의 여행허가서 없이 외국 왕래가 가능하므로 출장이 잦은 주재원들이 선호합니다.

  • 4

    배우자 및 자녀(21세 미만)가 함께 비자를 받을 수 있고 21세 미만은 초/중/고 무상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.

  • 5

    배우자는 주신청자와 별도로 워킹 퍼밋을 받아 취업이 가능합니다.

  • 6

    H-1B비자처럼 정해진 시장 급여를 받지 않아도 됩니다.

  • 7

    연간 받을 수 있는 비자 쿼터 제한이 없습니다.

L-1 주재원비자 수속절차

US컨설팅그룹 대표번호 : 1800-6005